건축을 사유하다-건축이론 입문

저자 : 조나단 헤일 Jonathan A. Hale,
역자 : 김현섭,

판형 : 180*227 면수 : 260 쪽

발행년월일 : 2017년 12월 22일

ISBN : 978-89-7641-946-0 93610

단행본 

가격 : 20000

이 책은 ‘건축에 관한 철학(이데아, 사유, 이론)’을 말하는 동시에 ‘철학(이데아, 사유, 이론)의 건축’을 말하는 것이기도 하다. 다시 말해, ‘건축을 철학하기/철학을 건축하기’, ‘구축을 사유하기/사유를 구축하기’, ‘짓기를 생각하기/생각을 짓기’라는 개념이 중첩되어 제목에 담겨 있는 셈이다.

… 건축사 서술의 방법론 … 여기에는 공학의 관점에서 서술한 근대·현대건축의 역사가 제시되고 있는데, 흥미롭게도 그 순서는 최근의 하이테크 건축물로부터 시간을 거슬러 모더니즘의 기원으로 향한다. 시간적으로 근접한 곳에서 출발해 그 켜를 하나씩 걷어내는 고고학적 발굴 방법이다. 이러한 접근법은 ‘지금 여기(now here)’에서 시작함으로써, 독자로 하여금 역사 고찰의 필요성을 근거리에서 체감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첫 두 장이 속하는 제1부는 “건축의 의미”가 어디에 근거하는지에 관해 질문을 던진다. 즉, 1장은 건축이 단지 “공학(engineering)”일 뿐이라는 관점을, 2장은 건축을 “순수 예술(fine art)”로 보는 관점을 취한다. 물론 두 가지 모두 극단적 관점으로서 저자는 건축이 그 둘 사이의 어딘가를 점한다고 이야기한다. 저자의 논지는 건축에 있어서 구조적 안정성과 공간의 실용성을 넘어서는 창조적 개인의 예술적 표현을 부각시키는데, 여기에서 의미가 발생한다는 것이다. 그러한 의미를 어떻게 해석할 수 있는지가 제2부의 주제로서, 세 가지 “해석의 모델”이 제시된다. 3장의 “현상학”, 4장의 “구조주의와 기호학”, 그리고 5장의 “마르크스주의”가 그것이다.

— ‘옮긴이의 말’ 중에서

감사의 글 5

서론 이론적 실무 9

1부 건축의 의미에 관한 질문

1. 공학으로서의 건축―테크놀로지의 혁명 19

2. 예술로서의 건축―철학에서의 미학 53

2부 해석의 모델

3. 몸의 귀환―건축에서의 현상학 97

4. 의사소통 체계―구조주의와 기호학 134

5. 정치학과 건축―마르크스주의의 전통 174

결론 비판적 해석학을 향하여 216

참고문헌 227

옮긴이의 말 236

부록 현대건축, 이론과 실천의 얽힘에 관하여 242

찾아보기 252

저자 : 조나단 헤일 Jonathan A. Hale

노팅엄대학교 건축학과 교수 영국 바스대학교에서 건축을 공부한 후 실무를 익혀 영국왕립건축사(RIBA) 자격을 취득했고, 건축이론과 해석학을 주제로 미국 펜실베이니아대학교와 영국 노팅엄대학교에서 석사와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그 사이 캐나다와 미국 등지에서 학생들을 가르친 바 있으며, 2000년 노팅엄대학교에 임용되면서 동 대학의 ‘건축 및 비판이론 석사 융합과정’에 합류해 활동했다. 영국 ‘건축인문학연구협회(AHRA: Architectural Humanities Research Association)’의 창립 멤버이자 라우트리지(Routledge)에서 출판하는 ‘건축가를 위한 사상가(Thinkers for Architects)’ 시리즈 편집위원이며, 현재 노팅엄대학교 건축학과의 정교수로서 ‘건축, 문화,... more

역자 : 김현섭

고려대학교 건축학과 교수 고려대학교를 졸업하고 대한민국 정부장학생으로 영국 셰필드대학교에서 공부했다. 2005년 핀란드 건축가 알바르 알토를 통해 유럽 건축의 모더니즘을 주변부에서 탐색해 박사학위를 받았고, 동 대학에서 AHRC 박사후연구원으로 동서양 건축 교류에 대해 연구했다. 2008년 고려대학교 건축학과 교수로 임용된 이래 건축역사·이론·비평의 교육과 연구에 임하고 있으며, 지금은 한국 현대건축에 대한 비판적 역사 서술에 관심을 모으고 있다. 그간 일본 건설성 건축연구소 객원연구원, 핀란드 헬싱키대학교 및 알바르 알토 아카데미 객원연구원, 하버드대학교 옌칭연구소 방문학자를 역임했고, 국내외에 근현대건축에 관한 다수의 논문과 단행본을 출판했다. 근간으로 《전환기의 한국 건축과 4.3그룹》(2014,... more

댓글을 달 수 없는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