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퀴엠 – 혁명기 러시아 여성시인 선집

역자 : 석영중

판형 : 변형국판 면수 : 164 쪽

발행년월일 : 2004-04-25

ISBN : 89-7641-511-6

서양문학의 향기 06

가격 : 6,000

《레퀴엠》은 ‘혁명기 러시아 여성시인 선집’이라는 부제가 붙어 있다. 4명의 여성시인의 시편들을 소개하고 있는데 마지막의 아흐마둘리나를 제외하면 모두 러시아혁명기를 관통한 시인들이다. 앞의 마야꼬프스끼가 표상하듯 혁명은 비상하는 정신과 사려깊은 영혼에게 우호적이지만은 않았다. 혁명과 자신의 삶을 동일시했던 마야꼬프스끼를 자살로 내몬 소비에트의 경직된 체제, 그 속에서 근원적으로 박탈된 존재인 여성이며 시인인 이들이 겪어야 했던 역사와 삶의 질곡이 고스란히 투영된 시집이다.

지나이다 기삐우스
노래
무기력
밤의 꽃
이 순간
나는 알 수 없어요
거실에서
밑바닥까지
소리
바느질하는 여인
가지 않는 시계
신의 피조물
거미
그 여자
더욱 조용히
휴식
만약에
여덟 마디의 말
예전처럼

안나 아흐마또바
바람아 나를…
태양의 기억은…
검은 베일 아래서…
마지막 만남의 노래
그이가 이 세상에서…
고해
주여, 당신은 내게…
Cabaret Artistique
저녁
사랑받는 자는…
뻬쩨르부르그의 연시 중에서
모든 것을 빼앗겼다…
우리는 헤어지는 법을…
21일 밤…
자장가
많은 이들에게 부치는 시
성서의 주제에 의한 시
뮤즈
어릴 적부터 사랑했던 저 도시가…
보로네쥬
결별
마지막 축배
1940년
기억의 지하실
가을의 대기는…
들장미는 피고
3월의 엘레지
메아리
무제
레퀴엠

마리나 쯔베따예바
나의 詩는…
나는 좋아요…
두 개의 태양이…
모스끄바의 연시
불면증
아흐마또바에게
블록에게
비애!
카드점
당신은 펜, 나는 종이
백조의 진영
너는…
소년
나무
전선
종말의 시
죽지 않고 살아있다…
책상
푸른 하늘로…

벨라 아흐마둘리나
4월
너무 오랜 시간을…
풍경
우리가 헤어질 때…
몽유병자들
작별
침묵

▪해설

역자 : 석영중

고려대 노어노문과 교수. 고려대 노어노문과를 졸업하고 오하이오주립대에서 노문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2000년에 러시아 정부로부터 푸시킨 메달을수여받았으며, 제40회 백상번역상을 수상했다. 저서로는 《러시아 시의 리듬》, 《러시아 현대 시학》, 《러시아 정교》, 《도스토예프스키, 돈을 위해 펜을 들다》가 있으며, 《우리들》, 《레퀴엠》, 《광기의 에메랄드》, 《마호가니》, 《뿌쉬낀 문학작품집》(전 6권), 《가난한 사람들》, 《벌거벗은 해》 등을 우리말로 옮겼다.... more

댓글을 달 수 없는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