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혁

김재혁 교수

현재 고려대학교 문과대학 독어독문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며 시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그동안 낸 저서로는 《릴케와 한국의 시인들》(문화관광부 우수학술도서) 《바보여 시인이여》 《릴케의 작가정신과 예술적 변용》 《아버지의 도장》(시집, 문화관광부 우수교양도서) 《내 사는 아름다운 동굴에 달이 진다》(시집) 등이 있으며, 옮긴 책으로는 《릴케전집 1-기도시집 외》 《릴케전집 2-두이노의 비가 외》 《릴케: 영혼의 모험가》 《젊은 시인에게 보내는 편지》 《소유하지 않는 사랑》 《노래의 책》《로만체로》 《넙치 1, 2》 《푸른 꽃》 《베를린 알렉산더 광장》 《더 리더: 책 읽어주는 남자》 《말테의 수기》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파우스트》 《겨울 나그네》 《골렘》 《소송》 외 다수가 있다. 독일에서 《Rilkes Welt》(공저)를 출간했으며, 오규원의 시집 《사랑의 감옥》을 독일어로 옮겼다. 세계릴케학회 정회원으로 《Zur Lektüre Rilkes. Aus dem Blickwinkel eines fernöstlichen Rilke-Forschers》를 비롯하여 많은 릴케 관련 논문을 발표하였으며 비교문학과 번역학 쪽에도 여러 편의 논문이 있다.